ARTIST VIEW

이영아 · Lee Young A

감정을 덧칠하여 예술로 승화하다

 


 

 

이영아 작가는 건국대학교에서 미술학사 디자인학석사 디자인학박사를 취득하고 외래교수, 겸임교수, 특임교수를 거쳐 2017년부터 건국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영아 작가는는 교수로서의 바쁜 일정 속에서도 국제초대전과 개인전을 통해 화가로서
꾸준히 작품을 발표 해 왔다.

이번 제 41회 대한민국 미술대전에서 이영아 작가가 서양화 비구상 부문에 출품한 작품명은 “아름다운시절”이 대상을 수상하였다.

작가의 작품 해설 속에 그녀의 삶에 대한 철학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지난날을 돌이켜보면 새로운 인연들과 만남의 연속이었다.
하루도 똑같은 날은 없었다. 기쁠 때도 있었지만 좌절하고 괴로운 날도 많았다.
그러나 그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여기고 좋은 시간 좋은 인연으로 승화시켜보려고
애썼던 나의 마음을 표현했다. 작품을 한눈에 보면 그냥 파스텔 톤으로 화사하게 보인다.
그러나 자세히 보면 세필로 수 만 번 덧칠하고 뭉개 지고 얼룩진 붓 자욱이 보인다.
쉽지 않은 인생이었지만 하루하루 성실하게 의미 있게 예쁘게 살아내려 했던
나의 진심을 표현해 보았다.

이영아 작가는 “절제된 화면 구성에서 여류작가의 시선으로 재구성한 인생에 대한 성찰과 밝은 에너지를 구현하는 작가”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그림 자체가 빛나기보다는 그 그림 앞에 있는 사람이 더 행복한 그림을 추구한다

대표작으로 기쁜 우리 젊은 날, 기억 흔적, 좋은 날, 유유자적, 선연(善聯)등이 있고 주로 100호와 120호의 대형 작품을 하고 있다.